More ideas from Grace
[ 1300th anniversary]  가끔 이런 깜짝 파티가 가슴을 두근 두근하게    The korean restuarant is called Seogang 8 kyung. It has a amazing river view.

[ 1300th anniversary] 가끔 이런 깜짝 파티가 가슴을 두근 두근하게 The korean restuarant is called Seogang 8 kyung. It has a amazing river view.

[Dialog in the Dark] 어둠 속의 대화 _  눈을 제외한 모든 것으로 보는 전시.  안쓰던 근육을 스트레칭 하고 난 후, 약간의 뻐근함과 개운함처럼 내 촉각, 후각, 청각 들이 모두 살짝은 개운해진 기분   The exhibition in korea which is workshop to explore the unseen to be seen

[Dialog in the Dark] 어둠 속의 대화 _ 눈을 제외한 모든 것으로 보는 전시. 안쓰던 근육을 스트레칭 하고 난 후, 약간의 뻐근함과 개운함처럼 내 촉각, 후각, 청각 들이 모두 살짝은 개운해진 기분 The exhibition in korea which is workshop to explore the unseen to be seen

[나는 아직, 어른이 되려면 멀었다- 청춘의 밤을 꿈을 사랑을 이야기하다_강세형]   "사람들은 모두 조금은 다른 내일을 위해 바쁘게 살고 있는 것 같고 조금씩은 다른 모습으로 한 발짝씩 움직이고 있는 것 같은데 나만 정체돼 있는 느낌 나만 제자리걸음인 듯한 느낌.   하지만 어제와 같은 오늘을 산다는 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니 않을까 남들 눈치 보느라 나에겐 별로 필요하지도 않은 변화를 위해 무리하게 나를 다그칠 필요는 없는 거 아닐까  난 당신이 행복해지길 바라- 나는 내 자신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다.  눈이, 정말 많이 오던 그날  한시간이나 전철을 타야하는데 깜빡 아무 것도  손에 든 것이 없었다. 급히 내려 영풍에서 집어든 이 책_  책이 사람 같이 느껴졌다.

[나는 아직, 어른이 되려면 멀었다- 청춘의 밤을 꿈을 사랑을 이야기하다_강세형] "사람들은 모두 조금은 다른 내일을 위해 바쁘게 살고 있는 것 같고 조금씩은 다른 모습으로 한 발짝씩 움직이고 있는 것 같은데 나만 정체돼 있는 느낌 나만 제자리걸음인 듯한 느낌. 하지만 어제와 같은 오늘을 산다는 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니 않을까 남들 눈치 보느라 나에겐 별로 필요하지도 않은 변화를 위해 무리하게 나를 다그칠 필요는 없는 거 아닐까 난 당신이 행복해지길 바라- 나는 내 자신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다. 눈이, 정말 많이 오던 그날 한시간이나 전철을 타야하는데 깜빡 아무 것도 손에 든 것이 없었다. 급히 내려 영풍에서 집어든 이 책_ 책이 사람 같이 느껴졌다.

[나는 아직, 어른이 되려면 멀었다- 청춘의 밤을 꿈을 사랑을 이야기하다_강세형]   "사람들은 모두 조금은 다른 내일을 위해 바쁘게 살고 있는 것 같고 조금씩은 다른 모습으로 한 발짝씩 움직이고 있는 것 같은데 나만 정체돼 있는 느낌 나만 제자리걸음인 듯한 느낌.   하지만 어제와 같은 오늘을 산다는 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니 않을까 남들 눈치 보느라 나에겐 별로 필요하지도 않은 변화를 위해 무리하게 나를 다그칠 필요는 없는 거 아닐까  난 당신이 행복해지길 바라- 나는 내 자신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다.  눈이, 정말 많이 오던 그날  한시간이나 전철을 타야하는데 깜빡 아무 것도  손에 든 것이 없었다. 급히 내려 영풍에서 집어든 이 책_  책이 사람 같이 느껴졌다.

[나는 아직, 어른이 되려면 멀었다- 청춘의 밤을 꿈을 사랑을 이야기하다_강세형] "사람들은 모두 조금은 다른 내일을 위해 바쁘게 살고 있는 것 같고 조금씩은 다른 모습으로 한 발짝씩 움직이고 있는 것 같은데 나만 정체돼 있는 느낌 나만 제자리걸음인 듯한 느낌. 하지만 어제와 같은 오늘을 산다는 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니 않을까 남들 눈치 보느라 나에겐 별로 필요하지도 않은 변화를 위해 무리하게 나를 다그칠 필요는 없는 거 아닐까 난 당신이 행복해지길 바라- 나는 내 자신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다. 눈이, 정말 많이 오던 그날 한시간이나 전철을 타야하는데 깜빡 아무 것도 손에 든 것이 없었다. 급히 내려 영풍에서 집어든 이 책_ 책이 사람 같이 느껴졌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