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ore ideas from Suyeoul
보드라운 몸을 천 사이에 숨기고, 바느질 모양 따라 몽글몽글 피어난다. 누비로 다시 태어난 뽀얀 목화솜엔 아직도 온기가 남아 있다.

보드라운 몸을 천 사이에 숨기고, 바느질 모양 따라 몽글몽글 피어난다. 누비로 다시 태어난 뽀얀 목화솜엔 아직도 온기가 남아 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