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경민
More ideas from 이경민
Jean Beraud  19세기말의 퇴폐적이고 향락적인 문화를 이어받은 시기로 벨 에포크, 또는 에드워디안 시대로 불렸다. 패션에서도 정교하고 사치스러움과 화려함을 추구하였고 여전히 코르셋이 착용되었는데, 허리를 조이고 힙을 강조한 S-curve의 굴곡진 형태는 길게 휘어져 흐르며 물결치는듯한 생동감을 느끼게 함으로써 당시 예술 사조인 아르누보의 특성을 잘 보였다. 1870년대부터 20세기 초 까지의 유럽은 비교적 안정된 평화로운 시기였으나, 그 전반에 해당되는 19세기 말에는 새로운 공업혁명과 함께 정치,경제뿐만 아니라 사회구조에도 변화를 가져왔다. 번영하는 부유시민층과 노동자계급이라는 두 계층을 반영하듯 수공업과 대량생산, 오트 쿠띄르와 기성복처럼 다양한 양식이 혼합되어 나타났다. 여성복에서는 단색과 무늬, 색상이나 명암의대립, 서로 다른 질감의 조합 등을 이용했다.

Jean Beraud 19세기말의 퇴폐적이고 향락적인 문화를 이어받은 시기로 벨 에포크, 또는 에드워디안 시대로 불렸다. 패션에서도 정교하고 사치스러움과 화려함을 추구하였고 여전히 코르셋이 착용되었는데, 허리를 조이고 힙을 강조한 S-curve의 굴곡진 형태는 길게 휘어져 흐르며 물결치는듯한 생동감을 느끼게 함으로써 당시 예술 사조인 아르누보의 특성을 잘 보였다. 1870년대부터 20세기 초 까지의 유럽은 비교적 안정된 평화로운 시기였으나, 그 전반에 해당되는 19세기 말에는 새로운 공업혁명과 함께 정치,경제뿐만 아니라 사회구조에도 변화를 가져왔다. 번영하는 부유시민층과 노동자계급이라는 두 계층을 반영하듯 수공업과 대량생산, 오트 쿠띄르와 기성복처럼 다양한 양식이 혼합되어 나타났다. 여성복에서는 단색과 무늬, 색상이나 명암의대립, 서로 다른 질감의 조합 등을 이용했다.